단양군, 자체 생산 쏘가리 치어 3천마리 단양강 방류

충북 단양군이 자체 생산한 쏘가리 치어를 단양강에 방류했다.

7일 단양군에 따르면 전날 쏘가리 치어 3천 마리를 영춘면 상리 단양강에 방류했다.

이 치어는 작년 해양수산부 '내륙어촌 재생사업' 지원 대상에 선정돼 단양군 민물고기 축양장에서 자체 생산한 것이다.

기초 자치단체가 쏘가리 치어를 자체 생산, 방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단양군은 방류한 쏘가리 치어가 2∼3년 뒤 상품성을 갖춘 성어로 성장, 어업인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 은어 수정란을 단양강에 이식한 데 이어 쏘가리 치어 생산에 성공한 단양군은 쏘가리 치어 방류량을 늘리고, 다슬기 치패도 생산, 방류해 어족 자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54억원을 들여 영춘면 상리에 유어장, 인공 산란장, 물고기 공원, 커뮤니티 복합센터 등을 갖춘 휴양 체험 민물고기 테마파크를 내년 완공하는 등 어촌 재생사업에도 추진하고 있다.

류한우 군수는 "단양강 생물 자원 다양화와 주민 소득 증대를 위해 어족 자원을 늘리고 어촌 재생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