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경제장관회의서 해외건설 지원 방안 보고

정부가 코로나19에도 해외건설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대면·비대면 방식을 병행해 정부간 채널을 강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총 69회에 걸쳐 진행된 정상외교를 통해 발굴된 해외건설 과제 중 공사 수주와 항공·교통협력 등 47건의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5일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이같은 해외건설 수주 지원 방안 등을 보고했다.

국토부 "대면·비대면 채널 병행해 해외건설 수주 지원"

정부는 그동안 순방 24회, 방한 34회 등 총 69회 정상외교를 벌여 해외건설 과제 896건을 발굴했다.

이 중에서 건설공사 수주와 항공·교통협력 등 과제 47건이 추진 중인데, 14건은 일단락됐고 33건은 이행 중이다.

국토부는 민간·공기업 간담회를 분기별로 열어 해외건설 주요 사업 진행상황을 밀착 모니터링하고 가용 가능한 정책수단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수주지원단을 파견하고 방한 초청 국제행사를 개최하는 등 대면 방식과 고위급 화상면담 등 비대면 방식을 병행할 예정이다.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 1단계 조성 목표(1조5천억원)를 신속히 달성하고 하반기에도 투자 집행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해외건설산업 정보시스템'을 구축해 해외건설 관련 정보를 통합관리하고 기업에 제공할 예정이다.

해외건설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에도 적극 나선다.

코로나19에 따른 공기 지연으로 인한 발주처 협의 등 애로사항 해소를 돕고 현지 의료여건을 보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국토부는 올해 1분기부터 해외건설 기업애로해소 TF를 통해 심층 지원사항을 발굴하고 발주처 협의 지원을 위한 서한발송 및 법률컨설팅 등 지원을 하고 있다.

G2G 협력도 차질 없이 지속할 계획이다.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을 위해 한-아세안 스마트시티·인프라 장관회의를 올 하반기 개최한다.

연내 제5차 한-아세안 항공회담, 제7차 한-러 교통위원회 등을 개최해 항공·교통분야 협력체계를 유지한다.

국토부는 그동안 해외건설 지원을 강화해 수주 증대 등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했다고 자평했다.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스마트시티 기본구상 수립,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페어를 통한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 수출 등 도시 부문 수출에 주력했다.

철도·도로 부문에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경전철, 카타르 ITS시스템 등 고부가가치 사업 분야 수주를 늘리고 신기술 기반 수출을 확대할 수 있었다.

항공·공항에선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사업 전략적 자문사 선정, 한-몽골 복수노선 취항, 한-프랑스·중국 운수권 증대 등 성과를 거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