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셀트리온 3형제 강세…오너 2세 영국 바이오기업 사내이사

셀트리온이 투자한 영국 바이오기업에 셀트리온 오너 2세가 이사로 합류한 가운데 21일 관련 종목들의 주가가 강세를 보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보다 3.89% 오른 28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헬스케어(+2.93%), 셀트리온제약(+7.76%)도 동반 상승했다.

앞서 이날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인 서진석 셀트리온 이사회 의장이 영국 바이오기업 익수다 테라퓨틱스(이하 익수다)에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서 의장은 익수다 이사회 멤버로 앞으로 회사의 주요 의사 결정에 참여할 예정이다.

최근 셀트리온은 미래에셋그룹과 함께 익수다에 총 4천700만달러(약 530억원)를 투자했으며, 향후 단계별 조건이 충족될 경우 투자를 늘려 익수다 최대주주가 될 수 있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