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온라인 세미나…한국과 협력 통한 '윈윈' 전략 강조

미국이 최근 발표한 반도체·배터리 공급망 강화 전략이 우리 기업에 시장 확대 차원에서 기회가 될 것이란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18일 '미국의 공급망 강화전략 주요 내용 및 전망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앞서 미국 백악관은 지난 8일 반도체·배터리 분야를 중심으로 미국 내 생산역량 확충,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파트너국과의 공조 등을 담은 공급망 안정화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김양팽 산업연구원 전문연구원은 "미국의 세계 반도체 시장 점유율은 55%이지만, 반도체 제조업의 시장 점유율은 12%에 불과하다"며 "미국은 자국 내 반도체 제조 생태계 강화와 함께 동맹국과의 기술협력을 통한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망 구축이 목표"라고 언급했다.

이어 "앞으로 반도체 제조 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갖춘 한국과의 협력이 확대되고 이 과정에서 우리 기업의 경쟁력도 높아질 수 있는 만큼, 양국이 '윈윈'할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현수 하나금융투자 선임연구원은 "미국이 배터리 공급망 중에서 미드스트림(원자재 가공 및 셀 생산)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나 일부 광물의 경우 미국의 가공·정제 능력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업스트림(원자재 채굴) 지배력 강화를 위한 투자와 외교적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는 대(對)중국 의존도가 높은 원자재 조달 리스크가 해소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제현정 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실장은 "한국은 반도체·배터리 분야에 강점이 있어 미국의 공급망 강화에 꼭 필요한 파트너"라며 "우리 기업들이 미국의 공급망 강화 전략을 북미 시장 확대와 경쟁력 확보의 기회로 잘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역협회는 미국이 공급망 강화를 추진하는 반도체·배터리·의약품·희토류 등 4대 핵심 분야의 글로벌 공급망 보고서를 차례로 발간할 예정이다.

오는 23일 오후 9시에는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와 공동으로 웨비나를 열어 미국 반도체·배터리 산업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을 위한 한미 산업 간 협력 방향을 논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