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용·일반용 모두 늘고 주택용만 소폭 감소
전력 판매량 6개월째 증가…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양상

산업용 전기 사용량을 포함한 전력 판매량이 6개월째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크게 위축됐던 실물경제가 서서히 살아나면서 전력 수요도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점차 회복하는 양상이다.

18일 한국전력의 전력통계월보에 따르면, 지난 4월 전력 판매량은 총 4만1천900GWh(기가와트시)로 전년 동기 대비 3.5% 늘었다.

작년 4월 전력 판매량은 코로나 본격화로 인해 전년 대비 4.6% 감소한 바 있다.

월별 전력 판매량이 증가세를 보인 것은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째다.

줄곧 내리막길을 걷던 전력 판매량은 작년 11월에 0.1% 늘며 반등했다.

이후 0.7%, 5.2%, 1.5%, 0.5%, 3.5% 등 6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이는 전체 전력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산업용 전력 판매량이 회복된 영향이 컸다.

산업용 전력 판매량은 올해 2월 소폭 감소(-1.0%)한 것을 제외하고 작년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4월에는 5.0% 늘어 코로나 사태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전년도 산업용 판매실적이 부진(-6.0%)한 데 따른 기저효과와 조업일수 증가(+2일) 영향이 컸다.

수출 호조 등으로 주요 산업체의 생산 활동이 활발해져 전력 사용이 늘어난 점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 4월 기준 자동차(15.9%), 반도체(10.4%), 화학제품(9.4%), 석유정제(5.1%) 등 주요 업종에서 전력 판매량이 일제히 증가했다.

4월에는 상점, 사무실 등에서 쓰이는 일반용 전력 판매량(8천646GWh)도 전년보다 3.4% 증가했다.

반면에 주택용 전력 판매량(6천87GWh)은 0.2% 줄었다.

지난해 4월 코로나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주택용 판매량이 폭증(5.5%)한 데 따른 상쇄 효과가 발생했다.

기타용 전력 판매량은 3천393GWh로 0.5% 늘었다.

특히 교육용은 전년도 등교 중지에 의한 기저효과가 크게 나타나며 판매량이 28.9% 증가했다.

전력 판매량 6개월째 증가…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양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