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시 통화스와프 자금 활용할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가 미국과 맺은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3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17일 한국은행은 미국 중앙은행(Fed)과의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료 시기를 12월31일까지로 3개월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통화스와프는 유사시 자국의 화폐를 맡기고 미리 약정해놓은 환율에 따라 상대국의 통화를 빌려오는 계약을 의미한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3월19일 연준과 600억달러 한도 통화스와프 계약(2020년 9월30일 만기)을 체결한 바 있다. 같은해 7월30일과 12월17일 통화스와프 계약을 각각 6개월 연장했고, 이날 3개월 더 연장하는데 합의했다. 통화스와프 규모(600억달러)와 조건은 기존과 동일하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만기 연장 조치가 국내 외환시장, 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필요할 경우 곧바로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