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은 캄보디아에서 590억원 규모의 관개(灌漑) 및 홍수 피해 저감 사업을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캄보디아 수자원기상부(MOWRAM)가 발주한 이 사업은 캄보디아 서북부 반테민체이주(州) 인근에 저류지, 관개 수로, 교량 등 수자원 시설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사업은 총 유효 저수용량 2만2천700만㎥ 규모의 다목적 저류지 3개소를 건설하고 총연장 87.6㎞의 관개수로 3곳의 개보수·신설, 교량·수문·배수 구조물을 건설하는 내용이다.

공사 기간은 36개월로, 2024년 완공 예정이다.

이번 사업의 재원은 한국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조달한다.

금호건설은 동부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국 기업 간 제한경쟁입찰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그동안 캄보디아에서 쌓은 다양한 시공 경험과 현지 네트워크가 수주 성공에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 동남아 지역에서 지속적인 발주가 예상되는 수자원 개선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금호건설, 캄보디아서 590억원 규모 관개 사업 수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