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감법인 2만6천개 작년 평균 영업이익률은 0.3%p↑…수익성 양극화
기업 매출 3.2%↓…2년 연속 뒷걸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한 해 수익으로 이자도 감당하지 못하는 이른바 '좀비' 기업이 늘었다.

기업들의 평균 매출도 2년 연속 뒷걸음질했다.

한국은행이 3일 공개한 '2020년 기업경영분석 결과(속보)'에 따르면 외부감사대상 법인기업 2만5천871개(제조업 1만929개·비제조업 1만4천942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이자비용) '100% 미만' 기업의 비중이 1년 새 31.0%에서 34.5%로 커졌다.

2013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높은 비율이다.

이자보상배율이 100%를 밑돈다는 것은 연간 수익이 이자 등 금융비용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뜻이다.

'좀비기업' 31.0%→34.5%…2013년 이후 최대

하지만 동시에 영업이익이 금융비용의 5배를 넘는 '500% 이상' 기업의 비중도 40.9%에서 41.1%로 확대돼 수익성 '양극화' 현성이 뚜렷했다.

전체 분석 대상 기업의 평균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5.1%)과 매출액 대비 세전 순이익률(4.3%) 모두 전년(4.8%·4.1%)을 웃돌았다.

특히 반도체·컴퓨터 수출 호조와 유가 하락에 힘입어 전기·영상·통신장비(6.1%→9.0%), 전기가스업(0.6%→5.6%)의 영업이익률이 크게 뛰었다.

분석 대상 기업의 매출은 전년(2019년)보다 평균 3.2% 감소했다.

2019년(-1.0%)에 이어 2년 연속 역성장했고, 감소 폭(-3.2%)은 2013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컸다.

매출 감소는 제조업(-3.6%)이 비제조업(-2.6%)보다 두드러졌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4.3%)은 외형축소를 겪은 반면 중소기업(0.8%)은 매출이 다소 늘었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유가 하락 탓에 석유정제(-34.3%), 화학제품(-10.2%)의 매출이 급감했고 항공사 여객·화물수송 감소로 운수창고업(-8.3%)도 큰 타격을 입었다.

하지만 비대면 활동 확산 등의 영향으로 반도체·컴퓨터 수출이 늘어나면서 전기·영상·통신장비(7.5%) 매출이 증가했고, 진단·검사장비 수출 증가와 함께 의료용 물질·의약품(18.3%) 업종도 큰 폭으로 성장했다.

'좀비기업' 31.0%→34.5%…2013년 이후 최대

다른 성장성 지표인 총자산 증가율 평균은 4.9%로 집계됐다.

역시 2019년(5.0%)보다 낮은 수준이다.

기업 재무안정성 지표인 부채비율(97.4%)과 차입금 의존도(차입금+회사채/총자산·28.2%)는 전년(97.6%·28.3%)과 비교해 소폭 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