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춘천시가 사유림을 사들여 '치유의숲'을 조성하는 사업과 관련해 정의당 춘천시위원회와 국민의힘 소속 춘천시의원들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춘천시 치유의숲 매입 놓고 의혹 논란…시 "절차 준수"

정의당 춘천시위원회는 1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치유의숲 예정지인 감정리 일대 사유지 매입 과정에서 대상지 선정이 20일 만에 변경된 부분에 대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당시 시의회에서 많은 문제가 제기됐지만, 땅을 사들이는 비상식적 행정을 펼쳤다"며 "해당 부동산 거래과정과 내역 전체 공개, 감정리 등 공유재산 매입 과정 중 특혜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소속 춘천시의원도 이날 자료를 통해 "당시 용역결과에서 최종 후보지로 다른 곳이 추천됐지만, 시장이 최종 보고회에서 제3의 후보지로 감정리를 검토 지시하자 연구용역 기간이 20일 연장이 되고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철저한 검증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춘천시는 매입 절차는 법에 의한 절차를 준수했으며 효율적 관리 활용을 위해 공유재산 집단화 등의 사유로 매입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2019년 11월 보고회 이후 대상지가 추가로 선정된 사유는 최종까지 적합한 부지를 물색하기 위해 감정리 일원을 추가하게 됐으며 대상지 내 임도 및 수자원 활용 가능성 등 자연환경 조건이 컸기에 좋은 점수를 받게 되었다"고 반박했다.

춘천시 치유의숲 매입 놓고 의혹 논란…시 "절차 준수"

또 "시유림은 매각이나 교환처분 등으로 지속해 감소하고 있으며 실제로 2014년 860필지에 4천915㏊이었던 시유림은 2019년 813필지 4천896㏊로 총 49필지에 19㏊가 줄었다"며 "시내에서 가깝고 기존 시유지와 연접해 기반시설이 조성된 부지를 매입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춘천시 치유의숲은 2019년 대상지 조사를 위한 용역을 마친 데 이어 지난해 타당성 평가를 마치고 올해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54필지에 345㏊의 면적을 93억원에 매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