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적 데이터로 스스로 결함 판별해 고장진단·수리시간 절감

현대중공업그룹의 건설장비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세계 1위 기업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함께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 기반 고장 진단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기술은 굴착기에 AI와 사물인터넷(IoT)을 결합한 'AIoT 모듈'을 탑재해 장비의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머신 러닝 기술로 장비의 이상 여부를 정밀하게 감지한다.

또 축적된 데이터로 스스로 장비의 고장유형을 판별하고, 수리에 필요한 부품을 추천할 수 있다.

엔지니어는 해당 기술의 도움을 받아 원격으로 상황을 판단해 현장에 조처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건설장비는 장시간 과중한 작업 하중을 견뎌야 하고, 센서와 전조증상만으로는 장비 결함을 감지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고장이 발생하기 쉽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1월부터 AWS와 함께 AI 기반의 스마트 건설장비 개발에 노력해왔다.

현대건설기계 윤영철 연구개발(R&D) 본부장은 "AWS와 함께 개발한 AI 기술을 건설장비에 도입해 진단과 수리에 걸리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장비 가용시간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AWS와의 협업으로 음성인식 장비제어 기능을 개발·상용화하고, AIoT 모듈을 활용한 AI 기반 안전 기능도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현대건설기계 "AI가 건설장비 고장 찾아낸다"…AWS와 기술 개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