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국의 물가가 임금 상승률을 웃돌면서 빠르게 뛰는 바람에 적어도 단기적으로는 소득 불평등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1년 전보다 4.2% 올랐지만 생산직과 비(非)책임자급 노동자의 시급은 1.2%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지난달 물가를 반영한 생산직과 비책임자급 노동자의 실질 임금은 1년 전보다 3.3% 하락했다.

이는 1980년 이후 최대 낙폭이라고 저널은 전했다.

일시적일까? 인플레로 미국 소득 불평등 심화 우려도

물론 지난달 지표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초기인 작년 4월 자택 대피 명령이 내려진 데 따른 기저효과를 비롯해 여러 왜곡 요인이 반영됐을 수 있다.

그러나 만일 인플레이션이 계속되고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완화적 통화정책과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경기부양책이 하나의 원인이라면 불평등 완화를 지향하는 바이든 정부의 정책 효과에 의문이 제기될 것이라고 저널은 진단했다.

인플레이션은 가난한 사람에게 불리한 역진세 성격이 있기 때문이다.

책 '불평등의 엔진'을 쓴 저자 캐런 페트로우는 약 10년간의 저금리 정책은 대체로 주가 상승을 통해 부유층의 자산 증식을 도왔다면서 "경제 불평등의 관점에서 보면 좋은 일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연준은 최근 물가 상승은 일시적이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28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물가가 지속적으로 올라가는 것을 목격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면서 제로 수준의 금리와 현 수준의 자산매입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저널은 연준 인사들이 현 상황에서 저금리는 수요 증가와 실업률 하락에 기여해 결국 노동자들이 물가 상승분을 웃돌 임금 인상을 지속적으로 요구할 협상력 갖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일시적일까? 인플레로 미국 소득 불평등 심화 우려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