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제품 불가리스의 코로나19 효과를 과장해 비판을 받은 남양유업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경영 쇄신에 나서기로 했다.

남양유업은 지난 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비상대책위원회는 경영 쇄신책을 마련하고, 대주주에게 소유와 경영 분리를 위한 지배 구조 개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남양유업의 지분 구조를 보면 최대 주주는 홍원식 회장으로 51.68%를 보유하고 있고, 홍 회장의 부인과 동생 등 일가 주식을 합하면 53.08%에 이른다.

홍 회장은 지난 4일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한 이광범 대표이사는 차기 경영진을 선임할 때까지만 대표직을 유지할 방침이다.

남양유업, '비대위' 체제로 전환…소유·경영 분리 논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