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3' 분야 92곳…한국야쿠르트 등 유명 기업도 포함

정부가 '국가대표 혁신기업' 321곳을 추가로 선정했다.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에 대한 금융 지원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려고 금융지원 가이드라인도 마련했다.

'국가대표 혁신기업' 321개 추가 선정…대출·보증한도 확대

6일 금융위원회 등에 따르면 정부는 혁신성장을 이끌어갈 국가대표 혁신기업 3차 선정 작업을 마쳤다.

1차(32개), 2차(247개)에 이어 321개 기업이 혁신기업에 뽑혔다.

321곳 가운데 BIG3(미래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 92곳(28.6%)이 선정됐다.

초기 혁신기업이 60% 이상, 중소기업은 90% 이상이다.

중견 기업으로는 한국야쿠르트와 대웅제약 등이 포함됐다.

정책 금융지원 가이드라인도 나왔다.

각 부처는 선정 단계에서 기업의 혁신성·기술성을 자체 기준에 따라 평가하되 신용 유의 정보, 직전년도 전액 자본잠식 여부 등 금융 지원의 결격 요건을 고려할 계획이다.

금융 지원단계에서는 정책금융기관 최소한의 심사를 거쳐 지원 한도·조건 등을 우대 지원할 방침이다.

대출은 업종별 한도 적용을 배제하고, 운영자금 한도(추정 매출액의 20∼50% → 50∼60%[산업은행·기업은행], 수출 실적의 50∼90% → 100%[수출입은행])는 확대된다.

혁신성·기술성 등을 고려해 금리를 최대 0.9~1.0%포인트 깎아준다.

보증의 경우 최고 보증 한도 내에서 운영자금 한도(추정 매출액의 1/4∼1/3 → 최대 1/2)가 늘어난다.

보증 비율을 확대(85% → 95%)하고, 보증료율도 0.4%포인트 감면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