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52%·파 270%·휘발유 14% ↑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3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작황 부진과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에 농축수산물 가격이 두 자릿수 상승세를 나타낸 가운데 국제유가가 석유류, 공업제품 가격까지 밀어올렸다.

4일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한 해 전보다 2.3% 올랐다.

이는 2017년 8월(2.5%)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8년 11월(2.0%) 이후 최근까지 줄곧 0∼1%대를 오갔다.

지난해 5월에는 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0.3%)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후 농산물 가격 상승, 국제유가 오름세가 겹치며 올해 2월(1.1%), 3월(1.5%), 지난달(2.3%)까지 상승 폭이 점점 커졌다.

상품 가격은 한 해 전보다 3.7% 올랐다.

'장바구니 물가'와 직결되는 농축수산물은 13.1% 상승했다.

이 가운데 농산물은 17.9%, 축산물은 11.3%, 수산물은 0.6% 상승률을 나타냈다.

국제유가 상승 여파에 공업제품 물가는 2.3% 올랐다.

석유류(13.4%)가 2017년 3월(14.4%)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충격에 유가가 배럴당 20달러대로 떨어졌던 데 따른 기저효과가 영향을 미쳤다.

전기·수도·가스는 4.9% 하락했다.

서비스는 한 해 전보다 1.3% 올랐다.

개인서비스는 2.2% 올랐고 공공서비스는 1.0% 하락했다.

개인서비스 가운데 외식 물가는 1.9% 급등했다.

집세는 한 해 전보다 1.2% 올랐다.

전세와 월세 상승률은 각각 1.6%, 0.7%를 나타냈다.

이 가운데 월세는 2014년 10월(0.7%)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1.4%,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1.1%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한 해 전보다 2.8% 올랐고 신선식품지수는 14.6% 뛰었다.

[2보] 4월 소비자물가 2.3% 상승…3년 8개월 만에 최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