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1분기 순이익 6천44억원…농협은행은 4천97억원

NH농협금융지주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6천44억원으로 작년 1분기(3천387억원)보다 78.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농협중앙회에 납부하는 분담금을 부담하기 이전 순이익은 6천822억원이다.

올해 1분기 이자이익은 2조643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9%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5천949억원으로 작년 1분기(1천55억원)의 5.6배가 됐다.

비이자이익 급증은 올해 1분기 주식시장 회복의 덕을 봤다.

증권위탁중개수수료 순증에 힘입어 올해 1분기 농협금융 수수료 이익이 5천387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1분기보다 42.7% 늘어난 규모다.

1분기 유가증권·외환파생손익은 4천21억원으로, 803억원 적자를 본 작년 1분기에서 크게 개선됐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47%로 작년 말보다 0.01%포인트(p) 하락(개선)했다.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41.46%로 3개월 전보다 1.45%p 높아졌다.

1분기 말 기준 총자산은 494조1천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2%(10조6천억원) 늘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0.68%, 총자산수익률(ROA)은 0.61%다.

최대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1분기 순이익은 4천9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9.6%(935억원) 늘었다.

농협은행 이자이익은 1조4천39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7.9%(1천027억원)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98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93.1% 급증했다.

NH투자증권의 1분기 순이익은 2천575억원으로 작년 1분기(322억원)의 8배가 됐다.

NH농협생명은 425억원, NH농협손해보험은 278억원, NH저축은행은 64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