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와 경상북도는 30일 대마식물 헴프(HEMP)의 산업화 가능성을 검증하는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 실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헴프는 환각성이 있는 마리화나와 구별돼 비환각성 산업용 소재로 이용된다.

헴프는 마약으로 분류돼 제한적으로 농업용이나 학술연구용 등으로 허용됐지만, 산업용으로 활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헴프를 산업 분야에 활용하기 위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북미나 유럽에서는 본격적으로 상용화에 들어가기도 했다.

이에 중기부는 헴프를 활용한 의약품 제조 등을 고부가가치 바이오 소재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20년 7월 국내 최대 헴프 주산지인 경북 지역을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했다.

이번 실증은 ▲ 산업용 헴프 재배 ▲ 원료의약품 제조와 수출 ▲ 산업용 헴프 관리 등 3개 분야에서 이뤄진다.

중기부와 경북도는 이를 통해 헴프를 활용한 의약품 제조와 수출이 가능한지 살펴볼 예정이다.

헴프가 마약류로 분류되는 만큼 경북도와 대구식품의약품안전청, 경북지방경찰청 등으로 구성된 안전점검위원회를 구성해 실증의 전 과정에 안전성을 높이기로 했다.

의약품 제조 가능할까…정부·경북도, 산업용 대마 실증 착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