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가격·금리 전망지수 각 2p 하락

예상보다 수출이 잘 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도 진행되면서 소비심리가 4개월 연속 좋아졌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4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4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2.2로 3월보다 1.7포인트(p) 높아졌다.

소비심리, 4개월 연속 개선…수출호조·백신접종 등 영향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가운데 현재생활형편·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6개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다.

100보다 높으면 장기평균(2003∼2019년)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낙관적이라는 뜻이다.

CCSI는 1월(+4.2p), 2월(+2.0p), 3월(+3.1p)에 이어 넉 달째 개선 흐름을 이어갔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수출 호조 지속, 코로나19 백신 접종, 고용지표 개선 등에 따른 경기회복 기대로 4월 소비자심리지수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3월과 비교해 구성 지수별 변화를 보면 ▲ 현재경기판단(77·+5p) ▲ 현재생활형편(92·+3p) ▲ 생활형편전망(96·+1p) ▲ 향후경기전망(94·+1p) ▲ 가계수입전망(97·+1p) 등 5개 구성 지수가 올랐고, 소비지출전망(106·-1p)만 떨어졌다.

CCSI 항목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취업기회전망지수(86), 가계저축전망지수(97), 가계부채전망지수(101)도 3월보다 각 2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주택가격전망지수(122)와 금리수준전망지수(112)는 2포인트씩 떨어졌다.

지수가 100을 넘으니 여전히 주택가격이나 금리가 오를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이 더 많지만, 상승 전망 응답률은 앞 달보다 다소 낮아졌다는 뜻이다.

지난 1년간의 소비자물가에 대한 체감상승률을 뜻하는 물가인식은 2.1%, 향후 1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 값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1%로 한 달 새 변화가 없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