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한국남부발전 사장 취임…"탄소중립 에너지전환 선도"

이승우 한국남부발전 신임 사장이 2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층 강당에서 비대면 취임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이 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전환을 선도하고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개선) 경영으로 국민과 함께 성장하는 에너지 공기업을 만드는데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취임 후 첫 일정에서 이 사장은 국민과 4대 약속으로 새로운 한국남부발전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4대 약속에는 전력사업 탄력 성장, 스마트 에너지 전환, 국민 중심 ESG 경영, 미래핵심 역량확보 등 경영철학이 담겼다.

이 사장은 "혁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실행"이라며 "국민을 우선하는 혁신으로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고 국내를 넘어 세계에서 인정받는 에너지기업으로 도약하자"고 말했다.

제9대 사장으로 취임한 이 사장은 1968년 충주 출신으로 보문고와 성균관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기술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 후 제품안전정책국장, 시스템산업정책관, 국가기술표준원장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