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디스플레이 품목 호조…인도·중국·미국 수출 증가
충남 1분기 수출액 220억달러…22개월 연속 무역수지 1위

충남도는 올해 1분기 충남지역 수출액이 220억달러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2019년 6월 이후 22개월 연속 수출 전국 2위, 무역수지 전국 1위를 달성했다.

지난 3월까지 도내 수출액은 220억5천만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3% 증가했다.

수입은 9.4% 감소한 77억4천만달러를 기록해, 무역 수지는 143억1천만달러 흑자를 보였다.

수출 호조는 반도체·디스플레이·컴퓨터 등 주력 품목의 꾸준한 성장과 석유제품, 석유화학 부문에서 회복세를 보인 영향이 컸다.

지역별로는 인도·중국 수출이 30%대 증가했고 미국(11.6%)·일본(2.3%) 수출도 늘었다.

베트남과 아세안, 중동지역 수출은 감소했다.

김영명 도 경제실장은 "올해 3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수출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