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작년 11월2일∼올해 1월21일 출고모델 사용중단 권고
"일렉트로포스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화재 위험"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일렉트로포스에서 만든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일부 모델에서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며 즉각 사용을 중단할 것을 22일 권고했다.

해당 모델은 지난해 11월 2일부터 올해 1월 21일까지 출고된 이 회사의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3종 6천707개다.

모델명은 포스제로 DF-10plus(2천117개), DF-15(70개), DF-15plus(4천520개)다.

지금까지 경기 수원과 가평, 충북 제천, 대구 달성 등에서 이들 제품과 관련한 화재 사고가 10건 정도 파악됐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고 제품 결함이 확인되면 수거 등 리콜 조치할 계획이다.

해당 제조사는 올해 1월 22일부터 화재 발생 우려가 있는 제품에 대해 무상 교환 등 자발적 시정조치를 하던 중 지난달 29일자로 폐업했다.

문제 모델의 시리얼 번호 등은 소비자원 홈페이지(www.kca.go.kr),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www.ciss.go.kr),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의 보도자료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