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기업 부채 부담 면밀히 살피겠다"
기재차관 "금리 상승 우려에 글로벌 금융시장 발작 가능성"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글로벌 금융시장이 상당 기간 저물가·저금리에 적응된 상태인 만큼 물가와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가 크게 불거질 경우 시장이 발작적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고 20일 진단했다.

이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리스크가 상존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선진국과 비교해 신흥국의 경기회복이 더뎌지는 불균등 회복의 양상이 관찰되고 있다"면서 "신흥국으로부터의 자금 유출 압력이 확대되며 금융시장에 부정적 여파를 가져올 가능성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중 갈등과 중동 지역의 긴장 고조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가져올 수 있는 충격에 대해서도 꼼꼼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국제 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여파와 우리 경제에 나타날 수 있는 파생적 영향들을 보다 폭넓고 세심히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리 상승이 가져올 수 있는 가계·기업의 부채부담을 면밀히 분석하고, 취약부문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서민금융 공급 확대와 신용등급 하락 기업에 대한 대출 영향 최소화 등을 착실히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취약 신흥국의 위험 확대와 자본유출 압력 등이 우리 경제·금융에 미칠 수 있는 영향 등을 선제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한 리스크 관리 조치 등을 적기에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개선된 지표에 만족하지 않고, 지표 경기와 체감 경기의 괴리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경제회복에 더욱 속도 내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