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지게차 업체로부터 엔진 1만5천대 수주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지게차 제조회사인 린데차이나로부터 엔진 1만5천대를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두산인프라코어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소형 디젤·LPG용 G2엔진 1만5천대를 순차적으로 공급하게 됐다.

엔진은 린데차이나에서 생산하는 유럽과 북미 수출용 3.5t 이하 지게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입찰에서 독일·일본 등 글로벌 엔진제조사들과 경쟁한 결과 친환경성과 고효율, 품질, 가격 경쟁력 등을 인정받아 최종 낙찰됐다고 설명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G2엔진은 유럽의 '스테이지 5'와 미국의 '티어 4 파이널' 배기 규제를 모두 충족한다.

특히 신형 G2엔진은 연료의 연소를 최적화하는 두산인프라코어의 특허 기술인 ULFC(Ultra Low Fuel Consumption)를 적용해 기존 모델보다 출력을 높이고 연료와 엔진오일 소모량은 동급 최저 수준으로 낮췄으며 필터류 교체 주기도 1천 시간까지 늘렸다.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 유준호 부사장은 "까다로워지는 배기 규제가 오히려 기술력을 입증하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며 "최고의 엔진 기술을 바탕으로 대형 고객을 적극 유치해 소형 엔진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독일 키온, 이탈리아 아르보스, 중국 바올리 등에 G2엔진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중국 1위 농기계업체인 YTO로부터 유럽 수출용 트랙터 탑재 엔진 약 3천대를 수주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