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3천77건으로 1년 사이 31.1% ↑
포장·배달 음식서비스업 상표 출원 급증…코로나19 여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포장·배달 관련 음식서비스업 상표 출원이 크게 늘었다.

18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가정배달음식점업, 포장 판매 식당업, 테이크아웃 식품서비스업 등 포장·배달 관련 음식서비스업을 지정한 상표가 1만3천77건 출원됐다.

전년보다 31.1% 증가한 것이다.

재택근무와 비대면 원격수업 증가, 외식 및 사적 모임 자제 등으로 가정배달음식점업이 66.0%, 테이크아웃 식품서비스업이 58.9% 늘었다.

반면 키즈카페업과 레스토랑 및 요리예약업은 각각 28.7%와 18.2% 줄어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보여줬다.

음식점업 전체로 보면 2017년 1만6천493건에서 2018년 1만7천545건, 2019년 1만8천933건으로 연평균 4%가량 늘다가 지난해에는 2만2천383건으로 18.2% 급증했다.

포장·배달 음식서비스업 상표 출원 급증…코로나19 여파

지난해 출원현황을 보면 개인이 1만6천93건으로 71.9%였고, 법인은 6천290건으로 28.1%에 머물렀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66.6%로 가장 많았다.

특허청 화학식품상표심사과 김광섭 심사관은 "포장이나 배달 관련 상표출원 증가는 음식업계 종사자들이 코로나19로 변화한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