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차세대 신발 관리기 '슈 스타일러' 개발…"연내 출시"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로 국내 가전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LG전자가 이번엔 차세대 신발 관리기를 선보인다.

LG전자는 최근 특허청에 '슈 스타일러' 등 관련 상표 출원을 완료하고 신발관리기 신제품 정보를 18일 공개했다.

이 제품은 살균·탈취에 효과적인 '트루스팀'(TrueSteam)과 고성능 건조물질을 활용해 명품구두, 한정판 운동화 등 고급 신발부터 일상화까지 맞춤형으로 관리하는 프리미엄 신발관리기다.

새 신발관리기는 물을 100℃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 분사량을 신발 종류에 따라 세밀하게 조절해 신발 손상을 최소화하고, 아이소발레르산 등 발 냄새 원인물질을 제거해 신발을 위생적으로 관리해준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전자는 이 신발관리기에 제습·탈취제로 사용되는 고성능 건조물질을 활용해 신발의 습기와 냄새를 잡는 신기술을 적용했다.

신발의 수분과 냄새 입자를 흡수하는 건조물질은 열과 압력을 받으면 흡착 성능이 되살아난다.

이 기술로 기존 히트펌프 방식보다 제품 크기는 줄이면서도 건조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전자는 2008년 드럼세탁기 하단에 서랍형 신발관리기를 탑재해 출시하는 등 다양한 플랫폼의 신발관리기를 선보여왔고, 2019년부터 차세대 신발관리기 핵심 기술특허를 다수 출원하는 등 신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이 제품은 연내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