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배당금 13조 지급일에 원/달러 환율 약보합세

16일 원/달러 환율은 보합권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8분 현재 전날 종가에서 0.3원 내린 달러당 1,117.3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0.1원 내린 달러당 1,117.5원에 개장한 뒤 잠시 강보합세로 돌아섰다가 다시 약보합세 흐름이다.

최근 환율은 주식시장 상승 등 전반적인 위험 선호 강화와 달러 약세, 외국인 순매수세 등에 힘입어 하락 압력을 받는 모양새다.

간밤 뉴욕 증시는 경제 회복 기대감을 자극하는 여러 지표에 초강세장을 펼쳤으며,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1.6%를 밑돌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삼성전자의 대규모 배당에 따른 외국인들의 역송금 물량으로 제한적인 상승 시도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사상 최대 규모인 13조원에 달하는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하는데 이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 몫이 7조7천억원 가량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원화로 받은 배당금을 달러로 바꿔 본국에 보내는 과정에서 환율이 상승 압력을 받을 수 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삼성전자 배당 역송금, 결제를 미롯한 실수요 매수에 환율은 상승 압력이 우위를 보이겠지만 증시에서의 외국인 순매수세에 막혀 1,110원 후반 중심의 등락을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중국 1분기 국내총생산(GDP) 발표에 따른 위안화발 변동성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28.30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30분 기준가(1,026.17원)에서 2.13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