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3천대 도입·7천200㎾급 충전 인프라도 구축
한전-SK렌터카, 제주도에 국내 최대 전기차 단지 조성

제주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단지가 조성된다.

한국전력과 SK렌터카는 16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이런 내용의 'K-EV100(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협력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K-EV100은 민간기업이 자발적으로 2030년까지 보유·임차 차량을 100% 전기차 및 수소차로 전환하는 캠페인이다.

양사는 오는 2025년까지 제주도에 전기차 전용 사이트를 조성해 전기차 3천대를 도입하고, 이들 차량을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7천200㎾급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한 단지에 전기차 3천대가 위치하고 아파트 2천가구가 사용 가능한 수준의 충전 설비가 들어서는 것은 국내 처음이자 최대 규모라는 게 양사의 설명이다.

SK렌터카는 현재 제주시에 있는 세컨드 브랜드 '빌리카'의 지점 부지 2만3천800㎡(7천200평)을 전기차 전용 단지로 새롭게 조성해 연간 제주도 방문객의 10% 수준인 130만명에게 전기차 이용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빌리카는 제주시 내 SK렌터카 제주지점으로 자리를 옮겨 지속 운영한다.

SK렌터카는 향후 전기차 전용 단지에서 운영하는 전기차 3천대를 통해 연간 1만2천t의 이산화탄소를 절감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전-SK렌터카, 제주도에 국내 최대 전기차 단지 조성

아울러 한전과 SK렌터카는 전기차 3천대를 에너지저장시스템(ESS)으로 활용해 상황에 따라 전기차 충전 및 전력 공급에 사용할 수 있도록 V2G(양방향 충전) 기술을 활용하기로 했다.

한전 관계자는 "제주도 내 신재생에너지에서 생산한 전력이 수요를 초과할 경우 출력을 제한하는 대신 ESS 역할을 하는 전기차를 활용해 저장하면 신재생에너지의 수용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회사 보유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하기를 원하는 법인을 대상으로 전기차 렌털과 함께 충전 설비 구축까지 한 번에 지원하는 '원스톱 솔루션'도 만든다.

이 서비스는 SK그룹 관계사를 시작으로 다른 고객사로 확대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협력사업은 단순히 내연기관차를 전기차로 전환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전기차를 활용해 국가 에너지 전환에 시너지 효과를 내는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