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경제硏 "미국, 장기적 재정건전성 우려 확대"
"美 2조 인프라투자, 한국 수출에 긍정적…건축·중장비 수요↑"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정책으로 인한 풍부한 유동성이 우리나라 수출·투자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14일 내다봤다.

김종혁·임지운 연구원은 이날 발간한 '세계경제 포커스 - 미국 인프라 투자 계획의 주요 내용과 전망'을 통해 "향후 미국 내 건축자재, 중장비, 기계 및 부품, 철강 등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청정에너지 제품에 대한 연방정부 조달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다만 이들은 "미국 내 증세 현실화와 금융기관의 고위험 투자 손실 발생 가능성 등은 리스크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시중 유동성이 넘쳐나는 상황에서 금융기관들이 고수익 추구에 경쟁적으로 뛰어들 경우 금융 불안을 가속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미국 경제는 향후 2년 동안은 빠른 회복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지만, 경기 부양을 위한 대규모 재정정책이 장기적으로 정부의 재정건전성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2조2천500억달러(약 2천548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날 발표한 물적 인프라 투자 계획과 더불어 인적 인프라 투자 계획도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인데, 물적·인적 인프라 투자를 합한 총 투자 규모는 최대 4조달러까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경기부양책 재원은 법인세 인상과 연 소득 40만달러 이상 고소득자에 대한 최고세율 인상 등을 통해 조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