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신속지급 대상자의 91%

소상공인 4차 재난지원금 열흘간 227만명에 3.9조 지급

4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플러스가 열흘 동안 227만 명에게 3조9천억원 넘게 지급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달 29일부터 전날까지 소상공인 227만2천 명에게 버팀목자금 플러스 3조9천48억원을 지급했다고 8일 밝혔다.

지원금을 받은 인원은 1차 신속지급 대상자(250만명)의 90.9% 수준이다.

계획 금액(4조2천767억원)으로 보면 91.3%다.

업종별로는 집합금지 업종 13만1천 명에게 400만~500만원씩 5천918억원이, 영업제한 업종 53만7천 명에게는 300만원씩 1조5천916억원이 지급됐다.

또 지난해 업종 평균 매출이 전년보다 20% 이상 감소한 경영위기 업종 12만8천 명에게 200만~300만원씩 2천679억원, 매출 감소 일반업종 147만6천 명에게 100만원씩 1조4천535억원이 지급됐다.

중기부는 지난 1일부터는 지급 대상 사업체를 다수 보유한 소상공인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달 하순에는 증빙서류 등이 필요한 확인지급 대상자에게 지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