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은 최근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toss) 운영업체인 바리퍼블리카에서 인적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광주은행, 금융권 최초 토스와 인적 교류…협업 강화

이 프로그램은 지난 2월 디지털 금융 신규 서비스 및 제휴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광주은행과 토스와의 협약에서 송종욱 은행장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송 행장은 금융과 혁신기술을 다양하게 접목하는 핀테크 기업의 디지털 마인드를 직원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교류 프로그램을 제안했으며 과장과 행원 등 8명이 참여했다.

참여 직원들은 광주은행과 토스의 제휴사업으로 진행 중인 '입출금계좌 신규 마케팅 방안'에 대한 문제 파악과 결론 도출 과정 등을 경험했다.

광주은행은 지방은행의 지역적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대면 및 비대면 채널 영업을 동시에 아우르는 디지털 역량 강화에 매진하고 있다.

지난 2019년 9월 제1금융권 최초로 토스 앱을 통한 '모바일 대출 금리 비교 서비스'와 토스 앱에서 광주은행 입출금계좌에 대한 거래 내용 알림서비스를 하는 등 디지털 선도은행으로 도약하고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핀테크와 빅테크 기업의 금융산업 진출 등 금융권의 치열한 경쟁환경 속에서 광주은행은 변화와 혁신으로 무장해 내실 있는 질적 성장을 이뤄낼 계획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