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인기에…이마트24 "1분기 80만병 판매, 1분에 6병꼴"

이마트24는 올해 1분기 와인 판매량이 80만 병으로, 지난해 전체 와인 판매량(170만 병)의 거의 절반 수준에 달했다고 6일 밝혔다.

하루 평균 8천880여 병, 1시간에 370여 병, 1분에 6병꼴로 팔린 셈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이러한 추세가 계속되면 올해 누적 300만 병 판매도 가능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홈술을 즐기는 소비자가 늘어난 영향도 있지만, 와인 시장 자체가 커졌다"고 말했다.

이마트24는 2018년 11월 첫선을 보인 주류특화매장을 현재 전체 점포의 절반 수준인 2천400곳으로 확대했다.

온라인으로 와인을 예약한 뒤 매장에서 받는 '와인 O2O 서비스'는 3천 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올해 1분기 와인 O2O 서비스 이용 건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모바일 앱을 통해 와인 정보를 제공하는 '와인 클럽'의 회원은 현재 3만 명을 넘었다.

이마트24는 4월 '이달의 와인'으로 '펫저 안토니힐 까베네쇼비뇽'과 '페데리코 파테니나 까바 브륏'을 선정해 각 9천원대에 판매한다.

'마르께스 까사 콘차 까베네쇼비뇽'을 1만 세트 한정 수량으로 선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