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차 520량 수출…개통 기념식서 차이잉원 총통 시승
현대로템 전동차 대만 달린다…6일부터 교외선 공식 운행

현대로템은 대만에 수출한 전동차가 이달 6일 공식 운행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대만 북부 기륭역에서 현대로템의 교외선 전동차 개통 기념식이 열렸다.

기념식에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을 비롯해 쑤전창 행정원장, 린자룽 교통부 부장 등 정부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해 전동차를 직접 시승했다.

차이잉원 총통은 "대만 교외선 신규 전동차 개통으로 승객들은 더욱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대로템은 전했다.

대만철도청은 4∼5일 이틀간 특별운행 열차 1편성을 사전 배치하고 6일부터 공식적인 영업 운행에 돌입할 계획이다.

대만 북부 기륭역에서 북서부의 먀오리역까지의 구간에서 운행된다.

현대로템은 앞서 2018년 대만 교외선 전동차 520량을 약 9천98억원에 수주했다.

1999년 수주한 철도청 전동차 56량 이후 19년 만에 대만 시장 진출이다.

운행 최고 속도가 시속 130㎞에 달하는 현대로템의 전동차는 모두 10량 1편성으로 구성됐고, 대만 전역 교외선 노선에서 운행된다.

지난해 10월 초도 2개 편성이 현지에 도착해 1개 편성 먼저 본선 시운전을 완료했고, 올해 100량 이상이 추가 투입돼 2023년까지 순차적으로 납품된다.

현대로템 전동차는 차량 내 와이파이 서비스를 지원하고, 좌석 상단에 헤드레스트를 설치해 좌석의 안정감을 높였다.

12개의 자전거 거치 구역과 16개의 임산부 전용석, 8개의 휠체어 거치 공간도 배치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지난달 진행된 시민 대표단의 시승 행사에서 장애인, 임산부, 노년층 및 자전거 단체 등 각계 시민 대표들이 신규 차량의 전면부 디자인과 편의 기능에 만족감을 표했다"며 "최종 납품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