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보험 가입 여부 실시간 확인 확대…온라인 전용 상품도 추가 출시

대리운전기사들이 업체별로 다른 단체보험에 중복으로 가입해 연간 수백만원의 보험료를 떠안던 문제가 이달부터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개인보험 가입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확대 오픈됨에 따라 여러 단체보험에 가입할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는 1일 로지·콜마너·아이콘 등 대부분의 대형 대리운전업체가 개인보험 가입조회 시스템과의 전산 연결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들 3곳의 시장점유율은 80~90%에 달한다.

지난 1월 출시된 개인보험 가입 조회 시스템에는 그간 콜마너만 연결돼 있었다.

그러나 최근 로지와 아이콘이 전산 연결을 완료함에 따라 이달부터 대부분의 대리운전업체가 조회 시스템을 통해 기사들의 보험 가입 여부를 조회할 수 있게 됐다.

대리기사는 대리운전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단체보험(특정 업체를 통해 대리운전을 한 경우에만 보상) 또는 개인보험(업체 제한 없이 대리운전 중 사고 시 보상)에 가입할 수 있다.

그러나 그간 대리기사가 개인보험에 가입하더라도 해당 사실을 대리운전업체가 확인할 수 없어 복수의 단체보험에 중복 가입하는 경우가 많았다.

예를 들어 2개 대리운전업체에서 콜을 받는 대리기사는 개인보험(ex.113만원)에 가입하는 것이 유리하지만 업체 측 확인 불가로 2개 단체보험에 중복 가입(ex.108만원×2=216만원)해왔던 것이다.

앞으로 대리콜을 받은 대리업체는 실시간으로 대리기사의 개인보험 가입 여부를 확인한 뒤 대리콜을 배정하게 된다.

개인보험을 가입한 대리기사는 미리 해당 시스템에 접속해 본인의 개인정보 입력 및 정보 활용 동의를 해두면 된다.

대리운전기사, 단체보험 중복 가입 줄인다…연간 100만원 절감

금융위는 "이번 개인보험 가입 조회 시스템 확대를 통해 대리운전기사들이 단체보험에 불필요하게 중복 가입할 필요가 없어져 보험료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금융위는 대리기사들의 보험료 부담이 연간 약 100만원 절감될 것으로 내다봤다.

온라인 전용 개인보험 상품도 확대된다.

지난 1월 단체보험보다 보혐료가 약 10% 저렴한 온라인 전용 개인보험(연평균 96만원)을 출시했으나 1개 보험사(DB손해보험)에서 판매되고 대리업체를 통해서만 가입할 수 있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오는 6일 온라인 개인보험이 추가 출시(KB손보)하며, 콜배정 업체를 통하지 않고서도 보험사 홈페이지·모바일 앱 등을 통해 직접 가입할 수 있도록 편의를 개선했다.

대리운전기사, 단체보험 중복 가입 줄인다…연간 100만원 절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