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후계자 영농정착 지원사업 대상자 1천800명 선발

올해 '청년후계농 영농정착지원사업' 대상자 1천800명을 선발했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1일 밝혔다.

청년후계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은 청년층의 농업 분야 창업을 활성화하고 조기에 경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대상자에게는 월 최대 1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최장 3년간 지원하고 창업자금·농지 임대·영농기술 교육·경영 컨설팅 등의 서비스도 연계해준다.

올해 사업에는 3천511명이 지원했으며 서면과 면접 평가를 거쳐 1천800명을 최종 선발했다.

선발인원의 시도별 인원은 경북이 304명으로 가장 많고 전북 294명, 전남 282명, 경남 195명, 충남 192명 등이 뒤를 이었다.

영농경력별로는 창업예정자가 67.6%로 과반을 차지했다.

독립경영 1년차는 26.8%, 2년차는 3.9%, 3년차는 1.6%였다.

비농업계 졸업생은 75.2%, 농업계 학교 졸업생은 24.8%다.

주생산 품목은 채소류 26.1%, 과수류 15.5%, 축산 13.3%, 식량작물 9.7%, 특용작물 7.0%, 화훼류 3.7% 등이다.

선발자의 49.0%는 현재 부모가 영농에 종사 중이지만 부모로부터 그 기반을 물려받지 않고 별도의 기반을 마련한 경우다.

부모의 영농기반을 증여·상속받은 청년은 20.5%, 부모의 영농기반이 없고 본인이 신규로 영농기반을 마련한 청년은 30.5%다.

1천800명 중 독립경영 1∼3년차 583명에게는 이달부터 영농정착지원금이 지급된다.

창업예정자 1천217명은 농지 등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농업경영체(경영주) 등록을 한 이후 지원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지원에 앞서 농식품부는 선발된 청년후계농에게 오는 12∼30일 농업교육포털을 통해 설명회를 진행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업 분야의 발전 가능성과 도시 지역에서의 취업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예비청년농업인의 지원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에 선정된 청년농업인이 농업을 꾸준히 유지하고 농촌에 오래 정착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