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측 배당안 찬성률 64%…박철완 안건은 35%로 부결

26일 금호석유화학 주주총회에서 박철완 상무가 제안한 고배당안을 누르고 박찬구 회장 측이 제시한 배당 안건이 통과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이날 서울 중구 시그니쳐타워에서 제44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배당, 대표이사·이사회 의장 분리, 이사 선임 등 안건에 대한 표결을 진행 중이다.

이날 주총에는 대리인 위임을 포함해 의결권이 있는 주식 총수의 80.2%(2천56명)가 참석했다.

표결에서 박찬구 회장 측이 제시한 배당안(보통주 주당 4천200원)이 의결권 있는 주식 중 찬성률 64.4%로 통과했다.

금호석유화학 주총 표대결, 배당 안건 박찬구 회장 승리

전년 배당의 7배 수준인 박철완 상무의 배당안(보통주 1만1천원)은 찬성률 35.6%로 부결됐다.

박철완 상무는 주총에 직접 참석해 "과도한 사내 유보를 지양하고 비정상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배당 안건이 통과되진 못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와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배당을 포함한 안건 전부에 대해 박 회장 측에 찬성표 행사를 권고한 바 있어 이날 주총은 박 회장이 경영권을 방어하는 승리로 끝날 것이란 전망이 크다.

당초 오전 9시 시작할 예정이었던 주총은 양측의 유효 의결권 등 확인 절차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며 개회가 3시간 이상 지연됐다.

박찬구 회장은 이날 주총에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영업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핵심 사업에 집중하고 차세대 신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적극 추진하겠다"며 2025년 매출액 9조원을 목표로 하는 중장기 성장전략을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