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점서 신분증 확인만 하면 행정서류 없어도 대출 가능
우리은행이 공공 마이데이터 서비스 활용으로 개인신용대출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서류제출 간소화를 시행한다. (사진 = 우리은행)

우리은행이 공공 마이데이터 서비스 활용으로 개인신용대출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서류제출 간소화를 시행한다. (사진 = 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영업점에서 개인신용대출 신규신청 시 필요한 행정서류를 간소화한다고 4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에서 제공하는 공공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활용하면서 고객들의 편의성이 높아진 것이다. 기존에 영업점을 방문해 개인신용대출 신규신청 시 필요한 서류인 △국세청 소득금액증명원 △건강·장기요양 보험료 납부확인서(직장가입자) △건강·장기요양 보험료 납부확인서(지역가입자) △건강보험 자격득실확인서 등 4가지 종류의 행정서류를 신분증 확인만 하면 별도 제출 없이도 대출 신청이 가능해졌다.

특히, 인터넷과 모바일뱅킹에 익숙하지 않은 디지털 취약계층과 행정서류 직접 발급이 번거로운 고객은 서류 지참 없이 영업점을 방문해 신속하고 편리하게 은행 업무를 볼 수 있게 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행정서류를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운 절차가 간소화돼, 신속하고 편리하게 은행 업무를 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공공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서류제출 간소화 서비스를 다양한 업무로 확대해 고객에게 편리한 금융 혜택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