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국내 기관투자가의 해외 외화증권 투자 잔액이 400억달러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주요 기관투자가의 해외 외화증권 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작년 말 현재 3692억6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418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특히 작년 4분기에는 투자 잔액이 238억9000만달러 급증했다. 통계가 개편된 2006년 4분기 이후 가장 큰 수준이다.

기관 투자가별로 나눠 보면 자산운용사의 주식 투자 잔액이 392억달러나 증가했다. 뒤를 이어 외국환은행(24억달러) 보험사(4억달러), 외국환은행(+24억달러)의 투자액이 증가했다. 반면 증권사는 2억달러 줄었다.

종목별로 투자 잔액은 외국 주식이 344억달러, 외국 채권이 77억달러 증가했다.

주식은 주요국 주가가 상승한 영향으로 자산운용사의 투자 잔액이 큰 폭으로 늘었다. 자산운용사 주식 투자 잔액은 작년 4분기 192억달러 늘어나면서 2006년 4분기 이후 최대 폭을 기록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