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기업 대변 역할 확대될 듯
무역협회 새 출발…15년만의 민간 기업인 구자열號 출범

한국무역협회가 24일 구자열 LS그룹 회장을 새로운 수장으로 맞는다.

재계에서는 15년 만에 민간 기업인이 이끌게 된 무역협회가 업계의 목소리를 더 가까이서 듣고 이해관계를 적극적으로 대변해줄 것이란 기대감을 내비친다.

무역협회는 이날 오전 정기총회를 열어 구 회장을 제31대 회장에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한다.

앞서 무협 회장단은 지난 19일 연 회의에서 구 회장을 차기 회장에 추대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무협 회장은 2006년 이후 지금까지 퇴직한 정부 관료들이 맡았으나 이번에 구 회장이 나서면서 15년 만에 민간 기업인이 수장이 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수출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관료 출신보다는 경륜이 풍부한 기업인 출신이 더 적임이라는 재계 의견이 반영된 결과다.

특히 정통 상사맨으로서 무역 관련 경험이 풍부하고 공공 분야에서 기여한 공로도 크다는 점에서 구 회장이 차기 회장으로 뽑혔다.

구 회장은 1978년 평사원으로 럭키금성상사(현 LG상사)에 입사, 15년간 미국·싱가포르·일본 등 전 세계 무역 현장을 두루 누볐다.

2013년부터는 LS 회장으로서 LS그룹을 이끌며 전 세계 25개국 100여 곳에 현지 생산·판매법인을 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공공분야에서는 국가지식재산위원회 공동위원장, 발명진흥협회장 등을 역임하며 정부 정책 수립과 산업 활성화에 힘썼다.

앞서 김영주 무협 회장은 "코로나19로 불확실한 무역환경에 기민한 대응이 필요한 업계를 위해서는 경륜과 역량이 있는 기업인 출신을 추대하는 것이 좋다"며 구 회장을 추천했다.

구자열 호(號) 무역협회는 2년 연속 역성장한 우리나라 수출이 상승세로 전환하도록 무역업계의 역량을 강화하는 일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수출의 플러스 전환을 위해 펴고 있는 각종 지원 정책이 업계에 잘 녹아들어 수출기업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도록 도와주는 가교 구실도 해야 한다.

특히 선복 확충, 환변동, 기업인 이동 등 코로나19로 인한 3대 수출 애로를 효과적으로 해소하도록 정부와 협력을 강화할 전망이다.

회장단 중 한 명인 오석송 메타바이오메드 회장은 "(구 회장이) LS그룹을 이끌며 내수에서 수출중심으로 사업 체질을 개선해 재계 16위로 성장시킨 리더십으로 무역업계 현안도 잘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역협회 새 출발…15년만의 민간 기업인 구자열號 출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