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100도로 끓인 트루스팀 기능으로 99.999% 제거 검증

LG전자는 스팀 식기세척기가 국내에서 가장 많은 20종의 세균·바이러스를 없애준다는 시험 결과가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LG전자는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든 트루스팀(TrueSteam) 기능이 있는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대표 모델명 DFB22S) 제품으로 다양한 세균·바이러스 제거 성능을 검증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LG전자가 최근 국제공인시험인증기관인 인터텍,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세계김치연구소 등과 이 제품의 표준코스에 고온살균·스팀 옵션을 선택해 실험한 결과 총 20종의 세균·바이러스를 99.999% 제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식중독 원인균 외에 폐렴, 이질 등 세균성 질병과 다양한 감염을 유발할 수 있는 병원성 세균·바이러스 8종을 99.999% 제거한 시험결과도 추가로 확보했다고 전했다.

앞서 황색포도상구균, 장염비브리오균, 살모넬라, 노로바이러스, 장관출혈성대장균(O157:H7),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등 식중독 원인균 총 12종을 99.999% 제거하는 성능을 입증한 바 있다.

LG전자는 이와 같이 트루스팀의 독보적인 살균력이 프리미엄 식기세척기의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소개했다.

LG 스팀 식기세척기는 대폭 강화된 세척력, 위생, 편의성 등으로 국내 식기세척기 시장 저변이 확대하는 데 기여해왔다.

LG전자는 부산대 감각과학연구실 이지현 교수팀과 함께 스팀 식기세척기의 세척력이 손 설거지보다 약 26% 더 뛰어남을 입증한 바 있다.

또한 이 제품은 국내 제조사의 식기세척기 중 유일하게 석회질을 줄여 물 얼룩을 줄이는 연수장치를 갖추고 있다고 LG전자는 소개했다.

내구성이 좋은 인버터 DD모터는 10년 보증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