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은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위해 플랫폼 프로그램 개발 기업인 ㈜아이티로의 지분 30%를 매입했다고 23일 밝혔다.

2018년 설립된 아이티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플랫폼 소프트웨어 개발과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대우건설,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박차…관련 스타트업 지분 매입

2019년 대우건설의 '푸르지오 스마트홈' 개발을 시작으로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진출했으며 지난해 전북 완주군의 '스마트 빌리지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대우건설이 지향하는 스마트홈 플랫폼은 아파트에서 생성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IoT로 연결된 각종 가전기기를 제어하고, 음성인식 기반의 AI 스피커와 연동해 주거 공간을 구성하는 형태다.

대우건설은 이번 투자를 통해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고, 현재 사용 중인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2019년 처음 선보인 푸르지오 스마트홈이 세대 내 조명, 가스, 냉난방, 환기, 보안 등 생활환경을 제어하고 엘리베이터 호출, 날씨·택배·주차 위치 확인 등 정보를 제공하는 1단계를 거쳐, 스마트 가전(에어컨·TV·로봇청소기 등) 제어와 이동통신사 연동, 커뮤니티시설 예약 등을 제공하는 2단계 개발을 완료한 상태라고 소개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 3단계 개발을 통해 제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하자처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실생활에 유용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며 "주거 관련 빅데이터를 다수 보유한 만큼 스마트홈 시장을 선도할 플랫폼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박차…관련 스타트업 지분 매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