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이 매각…금호석화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금호석유화학, 금호리조트 인수 최종 결정…2천553억원 규모(종합)

금호석유화학이 23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종속회사인 금호리조트를 인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업계에 따르면 금호석유화학은 이사회에서 금호리조트 인수를 확정하고, 채권단 및 아시아나항공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아시아나항공 4개 자회사가 보유한 금호리조트 2천403억원과 금호리조트 중국법인 금호홀딩스 지분 150억원을 포함해 총 2천553억원에 금호리조트를 인수했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직원들의 복지와 금호리조트 사업성,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적으로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앞으로 기업 결합 승인과 잔금 납부 등 금호리조트 인수를 위한 행정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금호리조트는 경기도 용인시 소재 36홀 회원제 골프장인 아시아나CC를 비롯해 경남 통영마리나리조트 등 콘도 4곳과 중국 웨이하이 골프&리조트 등을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과의 합병을 앞두고 유동성 위기 대비와 자본 확충을 위해 종속회사인 금호리조트 매각을 추진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