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에 250억원 지분 투자…전략적 제휴로 시너시 모색
11번가-바로고 '맞손'…"화장품·생활용품도 '바로배달'"(종합)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와 배달대행업체 바로고가 전략적 제휴를 한다.

11번가는 바로고의 제3자 배정 상환전환우선주(RCPS) 신주를 약 250억원어치 취득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11번가는 바로고 지분 약 7.2%를 보유하면서 이태권 바로고 대표와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DHK)에 이어 3대 주주가 된다.

11번가는 이번 투자를 통해 바로고의 근거리 물류망, 도심 거점 물류 등을 활용해 배송 차별화를 꾀하는 등 양사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전략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11번가 관계자는 "올해 성장과 수익성 확대를 동시에 달성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국내외 사업자와 제휴를 확대하고 당일배송 등 배송 서비스 품질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바로고는 11번가와 손잡고 기존 배달의 주류를 이루던 식음료를 넘어 화장품과 생활용품 등으로 배달 시장을 확장할 계획이다.

바로고는 "관련 배달 인프라를 구축한다면 화장품 같은 비(非) 식음료 상품도 2∼3시간 내 빠른 배송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바로고의 전국 지사는 1천여 개이며, 등록 라이더와 등록 상점주는 각각 5만4천여 명, 10만여 명이다.

지난해 거래액은 2조9천165억원으로 전년 대비 166%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