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는 선제적 자본 확충 차원에서 6천억원 상당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신종자본증권은 자기자본으로 인정되는 영구채로, 일반적으로 발행회사가 5년, 10년 등 특정 기간 이후 콜옵션(되살 수 있는 권리)을 부여해 신종자본증권 투자자들에게 상환해주는 형태다.

KB금융지주에 따르면 수요 예측 과정에서 모집 예정금액(3천500억원)의 약 3.2배인 1조1천40억원의 수요가 확인됐고, 이를 바탕으로 최종적으로 6천억원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다.

이번에 발행된 신종자본증권에는 5년·7년·10년 3가지 형태의 콜옵션이 부여됐고, 각 콜옵션에는 2.67%, 2.87%, 3.28%의 금리가 적용됐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6천억원은 기존 기록이었던 KB금융지주의 5천억원을 웃도는 국내 최대 신종자본증권 발행 규모"라며 "금리도 역대 최저 수준으로, 앞으로도 안정적 자본관리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KB금융지주 "국내 최대 6천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