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선사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추진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4척을 총 4천587억 원에 수주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들 선박은 2023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에는 황산화물과 이산화탄소 등 선박 대기오염 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장치들이 대거 탑재된다.

특히 LNG 사용 효율화를 위해 삼성중공업이 독자 기술로 개발한 고압가스-디젤엔진용 LNG 연료 공급 시스템(S-Fugas)이 장착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주 컨테이너선 5척을 포함해 일주일 새 LNG 연료 추진선 9척(1조2천억 원 규모)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들어 총 14척(17억 달러)을 수주하며 올해 목표의 22%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조선해운업계에 친환경 규제가 강화될수록 LNG 연료 추진선 수요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삼성重, LNG 연료 추진 VLCC 4척 4천587억원에 수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