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인증 등급 최고등급을 받은 원화 중소기업금융채권을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채권은 1년 만기 5천500억원, 3년 만기 5천억원 등 총 1조500억원으로, 국내 은행권에서 발행한 ESG채권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발행 금리는 각각 0.81%, 1.10%다.

이번에 발행된 채권은 은행권 최초로 ESG 인증등급제도를 도입해 한국신용평가로부터 사회적 채권 가운데 최고 등급(SB1등급)을 받아 채권의 투명성 및 투자자의 신뢰도를 제고했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ESG인증등급은 발행채권에 대해 외부전문기관이 관리기준 및 사후관리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5개 등급으로 평가해 공시한다.

이번에 조달된 자금은 코로나19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지원과 중소기업 지원에 활용될 예정이다.

기업은행, 은행권 첫 ESG인증등급 획득 채권 1조500억원 발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