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 만기 재연장 여부가 내달초 결정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3월말 종료 예정인 전(全) 금융권 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등은 조속한 협의를 거쳐 내달초까지 그 수준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와 금융권은 작년 3월 소상공인·중소기업의 대출 원금 상환의 만기를 연장하고 이자 상환도 유예했다. 9월말까지였던 연장·유예 조치는 올 3월까지 한번 더 연장됐다.

재연장 가능성은 크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6일 KB·신한·하나·우리·NH 등 5대금융지주 회장과 만나 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조치를 6개월 더 연장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과의 협의에도 속도를 내 다음달초까지 결론을 짓겠다는 입장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체 금융권의 일시상환대출 만기연장 금액은 116조원(35만건), 분할상환하는 원금상환 유예는 8조5000억원(5만5000건), 이자상환 유예 금액은1570억원(1만3000건)이다.

홍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지속되고 있어 확장적 재정·금융정책 기조는 견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계층 지원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정책금융도 올해 495조원 규모로 충분히 공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책금융 495조원은 전년 공급 규모보다 16조원 많은 수준이다.

정부는 다만 넘치는 유동성이 부동산시장 불안, 가계부채 부실화 등으로 이어지지 않게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1분기 중 가계부채에 대한 강화된 관리 조치를 마련하겠다"며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이 아닌 한국판 뉴딜 등 생산적 부문으로 유입될 수 있게 하는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