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의원총회서 서울상의 부회장으로 임명
카카오 김범수·NC 김택진, 최태원과 함께 서울상의 합류키로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가 최태원 SK회장과 함께 서울상공회의소에 합류하기로 했다.

16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서울상의는 23일 의원총회를 열고 김범수 의장과 김택진 대표를 서울상의 부회장으로 새로 임명할 예정이다.

이들은 차기 서울상의 회장으로 추대된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따라 서울상의 회장단 합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 서울상의 회장으로 단독 추대된 최태원 회장도 같은 날 서울상의 의원총회에서 서울상의 회장으로 최종 선출될 예정이다.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까지 겸하는 관례에 따라 최태원 회장이 서울상의 회장으로 최종 선출되면 국내 4대 그룹 총수 중 처음으로 대한상의 회장을 맡게 된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4차산업 시대가 도래하면서 정보통신(IT) 기업들도 서울상의 회장단에서 함께 활동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회장단이 두 기업인을 추천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주요 대기업 인사들로 구성된 서울상의 부회장단은 서울상의 회장 추대를 비롯해 서울상의 주요 의사결정을 조율하고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서울상의 부회장단에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카카오와 엔씨소프트 모두 서울상의 회원사는 맞지만, IT 대기업이 서울상의 부회장단에 합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 김범수·NC 김택진, 최태원과 함께 서울상의 합류키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