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계획방류량만으로도 큰 피해…피해 규모 파악·보상 먼저"
사천시의회와 진주시도 "중단·안전 확보 방안 재분석" 요구
남해 어민들 "생존권 뺏는 수자원공사 치수증대사업 육탄저지"

한국수자원공사는 극한 홍수에 대비하려고 남강 본류와 사천만으로 가는 가화천 쪽 방류량을 기존보다 2배 늘리는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남강댐 안전성 강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남강 본류 쪽 보조 여수로 2문과 가화천 쪽 제수문 4문을 신설하고, 설계 기준에 의한 여유고를 확보하기 위해 설치된 기존 파라펫월(흉벽, 난간)에 0.7m 높이의 파라펫월을 추가 설치하는 게 핵심이다.

현재 남강댐 정상고는 51m이며 1.2m 높이의 파라펫월이 설치돼 있다.

이렇게 되면 남강 본류와 가화천 방면의 초당 방류량이 현재 각 1천t과 6천t에서 각 2천t, 1만2천t으로 늘어나게 된다.

남강 본류와 가화천 방류량 비율 배분은 댐 건설 직후 1대 6으로 정해져 있고 이 사업에서도 그대로 적용됐다.

수자원공사는 올해 안에 착공을 목표로 기본계획 수립 단계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가화천 하류 어민들이 '신남강댐어업피해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 결사반대를 외치고 나섰다.

백인흠 피해대책위원장은 "현재 계획방류량 1만400t으로도 태풍, 폭우 때마다 사천만과 강진만 인근 어패류 채취량이 급감해 어민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방류량을 늘리겠다는 것은 어민들의 생존권을 빼앗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이어 "수자원공사에서 이 사업을 계속하려면 초당 1만2천t이 방류됐을 때 가화천 하류지역 침수 면적과 피해 금액 등을 조사해 발표하고 어민들에게 먼저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수자원공사에서 이런 대책도 없이 실시설계에 이어 공사를 강행하면 '지역 이슈화와 공사 저지'를 위해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등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다"고 밝혔다.

특히 "공사현장과 남강댐지사 앞에서 집회를 연 뒤 바닥에 드러눕는 등 육탄저지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수자원공사의 치수 능력증대사업은 어민뿐 아니라 남강댐 인근 지자체와 의회도 반대하고 있다.

사천시의회는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 반대 결의문'을 채택하고 "한국수자원공사는 사천시민의 희생을 강요하고 생존과 안위를 위협하는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진주시는 남강 본류 방향 방류량을 늘리면 남강 및 낙동강 유역에 사는 진주∼김해 106만 명에 달하는 인구의 생명과 재산을 송두리째 빼앗아 가는 대재앙 위험성이 커 재분석을 촉구했다.

이런 지적과 요구에 대해 수자원공사는 진주시와 사천시 등 지역 사회와 지속해서 협의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안전을 유지할 방안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남해 어민들 "생존권 뺏는 수자원공사 치수증대사업 육탄저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