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삼성전자, 1분기 인텔 칩셋 양산 개시할 것"

메리츠증권은 삼성전자가 1분기에 미국 인텔사의 칩셋 양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25일 전망했다.

김선우 연구원은 "(정보) 채널을 확인한 결과 양사가 지난 2년여간 인텔 메인보드 칩셋 개발 및 양산 준비를 해왔다"며 "1분기 내로 텍사스 오스틴의 S2 공장에서 인텔 메인보드 칩셋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연구원은 "비록 상대적으로 저부가가치 제품인 칩셋 양산으로 시작하지만, 그간 소문만 무성할 뿐 공개되지 않았던 양사의 개발 협력 상황이 드디어 수면 위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양산 건이 2년 이상 장기간의 개발기간을 포함하고 있던 만큼, 향후 올해 하반기부터는 기타 신규 협력 제품 생산이 뒤따를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또 국내 기흥 공장이 아닌 미국 오스틴 공장이 생산을 맡은 것과 관련해 "인텔이 미국 내 생산 기지를 보유하고 기술 유출 보안을 감안한 곳을 외주 파운드리로 선정할 가능성이 크다"며 "파운드리 업체 입장에서도 대규모의 미국 현지 투자가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