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1천386억원 규모 국가 보유 비상장주식을 오는 23일부터 온라인 공공자산처분시스템 온비드에서 공개입찰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매각하는 비상장주식은 제조업 16곳, 건설업 17곳, 도·소매업 9곳, 부동산·임대업 5곳, 기타업종 5곳 등 법인 52곳에서 발행한 증권이다.

캠코는 그 중 ㈜신라금속, ㈜동명엔터프라이즈는 재무 상태가 양호하고 지속 성장 중인 종목이라고 추천했다.

입찰은 매각 예정가 100%를 시작으로 총 4차례에 걸쳐 진행한다.

2회 유찰된 종목은 3회부터 매회 최초 매각 예정가의 10%씩 낮춘 가격에서 입찰을 시작한다.

상속세, 증여세 등 국세를 비상장증권으로 대신 낸 사람이나 민법상 그 가족에 해당하는 사람은 물납했을 때의 가격 미만으로 해당 증권을 다시 사들일 수 없다.

입찰을 원하는 사람은 온비드를 통해 입찰 금액의 5% 이상을 지정 계좌에 입금해야 한다.

낙찰되면 5일 안에 주권매매계약을 체결하고 60일 안에 대금을 모두 내야 한다.

다만 분할납부를 하면 최장 1년 이내로 주기와 기간을 정해 대금을 낼 수 있다.

캠코, 1천386억원 규모 국가보유 비상장주식 공개 매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