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X 中바이오텍·클라우드컴퓨팅ETF 등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홍콩 증시에 상장한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이 최근 1조원을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미래에셋운용에 따르면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미래에셋 홍콩법인의 14개 ETF 순자산은 지난 17일 현재 총 1조1천34억원(9억1천600만달러)으로 집계됐다.

미래에셋 홍콩법인은 2011년 국내 금융사 중 최초로 홍콩증시에 ETF를 직접 상장한 뒤 펀드 수를 꾸준히 늘려왔다.

작년 7월 상장한 글로벌X 중국 바이오텍 ETF와 글로벌X 중국 클라우드 컴퓨팅 ETF는 누적 수익률(이하 17일 기준)이 각각 91.1%, 98.4%를 나타낼 정도로 높은 투자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국내 투자자들이 홍콩에 상장된 미래에셋 ETF를 직접 매수한 사례도 많았다.

한국예탁결제원 집계에 따르면 최근 3개월간 국내 투자자는 글로벌X 차이나 전기차 ETF(4천200만달러), 글로벌X 차이나 클라우드 컴퓨팅 ETF(1천500만달러), 글로벌X 차이나 바이오텍 ETF(1천200만달러) 등을 순매수했다.

미래에셋은 현재 국내와 홍콩 외에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총 8개국 증시에 370여개 ETF를 상장해 운용 중이다.

총 운용규모는 48조원에 육박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미래에셋운용 홍콩상장 ETF 순자산 1조원 돌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